본문바로가기

행복청, ’21회계년도 예산안 4,136억 원 국회 제출 

기획재정담당관실 

신수진 

2020-09-01 

▶’20회계연도 3,388억 원 대비 748억원(22.1%) 증가
▶ 부강역-북대전나들목 연결도로, 디자인박물관・디지털문화유산영상관 등 신규 반영
 
□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(청장 이문기, 이하 행복청)은 9월 3일(목) 국회에 제출되는 ’21회계연도 정부 예산안에 행정중심복합도시(이하 행복도시) 건설예산 4,136억 원을 반영했다고 밝혔다.

  ㅇ ’21회계연도 예산안 4,136억 원은 ’20회계연도 예산 3,388억 원보다 748억 원(22.1% 증)이 증가한 것이다.

□ ’21회계연도 예산안은 국가행정기능 강화, 광역상생발전 추진, 주민 정주 여건 향상 등에 중점을 두고 편성하였으며, 주요사업 내용은 다음과 같다.

  ① 국가행정기능 강화

 ㅇ 올해 착공한 정부세종신청사가 ’22년 적기 준공될 수 있도록 잔여 사업비의 50%인 1,337억 원을 반영하였으며,

  ㅇ 또한, 대형화재 등 국가적 재난 발생시 재난현장 출동 대응을 차질없이 수행할 수 있도록 국가재난대응시설 기본설계 착수비를 신규 편성하였다.

  ② 광역상생발전 추진

 ㅇ 광역도로 건설사업에는 ’21년 준공사업으로 “행복도시-부강역”(87억 원), 계속사업으로 “행복도시-공주”(3구간, 40억 원), “행복도시-조치원”(197억 원), “오송-청주”(2구간, 56억 원), “외삼-유성복합터미널”(90억 원), “회덕나들목”(1억 원), 신규사업으로 “부강역-북대전나들목”(45억 원) 등 총 518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.

   - 특히 기본설계비 45억 원이 반영된 부강역-북대전IC 연결도로는 행복도시와 대전광역시간 교통량 증가로 인한 교통 정체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.

  ㅇ 아울러, 주변 4개 시・도(대전, 세종, 충북, 충남)와 함께 공동 수행중인 광역도시계획 완료를 위한 예산 3.7억 원도 반영하였다.

  ③ 주민 정주여건 향상

 ㅇ 5개 박물관을 집적하는 국립박물관단지 건립에 ’21년 총 320억 원을 편성하였으며,

   - ’24년까지 어린이박물관(’20년 착공)과 도시건축박물관(’20년 설계공모) 개관을 위한 공사 및 설계, 디자인박물관 및 디지털문화유산영상관 설계 공모 착수 등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.

  ㅇ 지역주민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‘산울리(6-3생활권) 복합커뮤니티센터’ 기본설계 착수비 6.6억 원, ‘아트센터’ 등 문화공연시설 건축 사업비 1,106억 원을 반영하였다.

     * 복합커뮤니티센터(613억 원) : 2-4, 4-1, 4-2, 5-1, 6-3 및 6-4생활권
    ** 광역복지지원센터(220억 원) : 4생활권
    *** 문화공연시설(593억 원) : 아트센터(273억 원) 및 국립박물관단지(320억 원)

□ 행복청 관계자는 “차질 없는 행복도시 건설을 위해 이번 정부 예산안이 국회에서 최종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 

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
 행복청 기획재정담당관실 이승은 서기관(☎ 044-200-3063)에게 연락 바랍니다.

 

목록